default_setNet1_2

인수위에 농업계 인사를…

기사승인 2022.06.10  14:31:43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전국동시지방선거의 민심은 국정안정이었다. 여당에 광역단체장 12곳, 기초단체장 145곳을 몰아줘 4년 전과 정반대로 흐른 민심의 향방을 양당 모두 각각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야 한다. 이제 중요한 건 민심을 그대로 새기고 앞으로 지방정부의 살림살이를 어떻게 꾸릴 것인가다.

현직 지자체장이 대폭 교체되며 인수위원회 구성이 그래서 더 중요해졌다. 지난해 지방자치법이 개정되며 지자체장도 대통령처럼 인수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는 법적근거가 마련됐다.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포함해 시·도 20명, 시·군과 자치구는 15명 내외로 당선이 결정된 때부터 임기 시작일 이후 20일 범위에서 활동할 수 있다. 인수위는 지자체의 조직과 기능, 예산현황 파악부터 4년간 정책기조를 지자체장 독단이 아닌 집단지성으로 세울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번 대통령 인수위에 농업계 인사가 포함되지 않으면서 110대 국정과제에 윤석열 정부만의 독창적인 농정정책을 내놓지 못해 농업홀대가 재현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농촌지역 지자체장은 이런 점을 감안해 인수위에 농업계 인사를 포함시켜야 한다. 하늘 높은 줄 모른 채 오르고 있는 유류비·인건비·사룟값, 역대급 가뭄과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산불 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농업인들의 삶을 보듬어줄 수 있는 정책은 제대로 된 농업계 인사를 배치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할 것이다.

ad41

이희동 기자 lhdss@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