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멜론 수확 한창

기사승인 2022.06.03  09:24:00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멜론 수확이 한창이지만 인력 구하기가 힘들고 인건비도 비싸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그래도 품앗이로 서로 돕는 농촌여성들의 손길이 있어 수확의 기쁨에 미소 지을 수 있다.
충남 천안지역에서 최초로 멜론을 재배했다는 수신면. 이곳에서 ‘가희네멜론농장’을 경영하는 장희자씨(사진 오른쪽)는 인력 3명이면 하루에 멜론 400박스도 거뜬히 포장·출하할 수 있다고 한다. 장 씨가 수확한 멜론은 재배기간이 4개월로 짧아, 단기간에 소득을 올리기 좋다. 

ad41

민동주 기자 note66@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