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세먼지 없는 봄은 언제 오려나…

기사승인 2019.03.08  11:53:50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지난 6일은 만물이 겨울잠에서 깬다는 경칩이었지만 진정한 봄이 왔음을 쉬이 느낄 수 없다. 바로 미세먼지 탓이다. 사흘은 춥고 나흘은 미세먼지라는 ‘삼한사미’를 넘어 3월 내내 미세먼지로 온 국민은 마스크 없이 외출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 하지만 타지의 자식들을 위해 언 겨울땅을 뚫고 나온 냉이를 캐기 위한 어머니의 호미질은 멈출 수 없는가 보다. 

이희동 기자/충북 증평

ad41

이희동 기자 lhdss@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