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식량자급률 반등시킨 첫 정부로~

기사승인 2022.08.11  17:56:18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농식품부 새 정부 업무보고, 물가안정 식량안보 등 5대 핵심과제 보고

   
▲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지난 10일 농림축산식품부 정황근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제20대 대통령실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하반기 농식품 물가 안정과 식량주권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새 정부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지난 10일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진행된 업무보고에서 ▴하반기 농식품 물가안정, ▴식량주권 확보,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쾌적하고 매력적 농촌 조성, ▴반려동물 생명 보장과 동물보호 문화 확산을 5대 핵심과제로 발표했다.

특히 외부 충격에도 굳건한 식량주권 확보를 위해 그동안 지속 떨어지던 식량자급률을 상승 전환시키고, 식량주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밀가루 대체에 유리한 분질미 사용을 활성화해 2027년까지 수입 밀가루 수요의 10%를 대체한다. 이를 위해 품종 개발, 재배기술 지원과 전문 생산단지 조성을 지원하면서, 식품업계와 협업해 안정적 가공·유통·소비 체계를 구축해나간다.

밀과 콩의 공공비축 물량을 확대하고, 밀 전용 비축시설의 신규 설치(예비타당성 조사 진행 중)도 추진한다. 안정적인 해외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해 민간 전문기업 중심으로 해외 곡물엘리베이터를 추가 확보(현재 2개)하고, 비상시 해외에서 확보한 곡물을 국내에 신속히 반입할 수 있도록 사업자의 손실보상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농업의 미래 성장산업화를 위해 미래 농업을 이끌 청년 농업인을 육성하기 위해 획기적으로 지원하고 디지털 기술이나 푸드테크 등을 농업과 결합시켜 농업의 부가가치를 제고하고 새로운 산업을 육성한다.

이를 위해 청년농을 교육·농지·자금·주거 등을 맞춤형으로 통합·패키지 지원하는 방안을 포함하는 ‘청년농 육성 기본계획’을 올해 9월에 발표할 계획이다.

2027년까지 농식품 수출을 150억 달러까지 확대하는 한편, 스마트팜과 푸드테크 등의 농업 전·후방 산업을 수출산업화 할 계획이다.

정황근 장관은 “중장기적으로는 지속 하락해온 식량자급률을 반등시킨 첫 정부로서 굳건한 식량주권을 확보하겠다”라며 “농업·농촌과 식품산업에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혁신적 청년들이 더 많이 유입되고, 경제적으로 더 많은 기회가 창출될 수 있도록 각종 규제도 적극 발굴하여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를 뒷받침하겠다”라고 강조했다.

 

 

ad41

이명애 기자 love8798a@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