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농업법인이 농지로 부동산업하면 과징금

기사승인 2022.05.20  09:36:04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 시행

농업법인의 부동산업 차단 등 농업법인 관리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사항이 지난 18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밝혔다.
이에 따라 18일부터는 농업법인 실태조사가 강화됐다. 농업법인 실태조사를 정기조사와 수시조사로 구분해 정기조사는 매년 실시하고, 수시조사는 시장·군수·구청장이 농업법인의 적법한 운영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할 경우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실태조사 시 부동산 거래 신고 정보, 과세자료 등 타 기관에서 보유 중인 자료를 요청할 수 있는 근거를 신설했다. 

8월18일부터는 농업법인의 설립·변경·해산등기 전에 지자체에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 이에 따라 신고 시 첨부할 서류를 구체화하고 신고서와 신고확인증 서식을 신설했다. 또한 신고 후 지자체가 발급한 신고확인증을 농업법인의 설립·변경·해산등기 첨부 서류에 추가했다.
농지를 활용·전용해 부동산업을 영위한 농업법인에는 과징금이 부과되는데, 농업법인이 부동산 개발·공급업을 했을 경우에는 해당 농지의 양도차액 전액, 부동산 임대업을 했을 경우에는 임대료에 상당하는 금액의 과징금이 부과된다.

한편, 영농조합법인과 농업회사법인의 사업범위를 통합하고 농촌융복합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촌융합산업법)에 따른 농촌융복합산업을 농업법인의 사업범위에 추가했다. 다만 농촌융복합산업은 농촌융합산업법에 따라 농촌융복합산업 사업자로 인증을 받은 농업법인만 영위할 수 있다.
농식품부 이덕민 경영인력과장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농업법인 관리를 강화해 농업법인의 농지투기 등 불법행위를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농업법인이 농업의 규모화·효율화를 통해 농업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41

송재선 기자 jsssong67@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