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시 플랫폼 ‘빼기’로 대형폐기물 배출 3월부터 운영

기사승인 2022.01.19  14:49:07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모바일을 통한 폐기물 처리 편의성 향상, 대면접촉 최소화도 기대

   
▲ 전주시는 플랫폼 빼기를 통해 대형폐기물 배출을 3월부터 시범운영한다.

전주시는 대형폐기물 배출 시 신고부터 결제, 수거까지 모바일로 편리하게 처리하는 배출 시스템을 오는 3월부터 운영한다.

전북 전주시는 18일 대형폐기물 수거 모바일 앱 개발업체인 ㈜같다(대표이사 고재성)와 스마트폰 앱으로 대형폐기물을 배출·처리하는 스마트 대형폐기물 배출시스템 ‘빼기’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빼기’ 서비스가 도입되면 그간 전주시청 누리집 또는 전화를 통해 신고한 후 필증을 부착해 배출·처리했던 대형폐기물 처리절차가 모바일로 비대면 신고 후 처리까지 할 수 있도록 간소화된다.

전주시는 이날 협약에 따라 오는 2월까지 배출시스템을 구축하고, 3월부터 시범운영을 할 예정이다.

‘빼기’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의 플레이스토어(Android)나 앱스토어(iOS)에서 앱을 무료로 내려 받아야 한다. 이후 폐기물 처리 시 폐기할 물품을 배출하고 앱에 배출장소를 입력한 뒤 배출 물품을 촬영해 올리면, 앱 내부 사물 인식 AI기능을 통해 견적이 자동 산출되어 금액을 확인하고 결제할 수 있다.

결제 후에는 배출번호가 생성돼 담당자와 수거업체에 전달되기 때문에 별도의 필증 부착 과정 없이 배출신고가 이뤄지게 된다.

이외에도 ‘빼기’ 서비스를 이용하면 무거운 대형폐기물 배출이 어려운 시민을 위한 방문 수거 ‘내려드림’(유료)과 중고업체와의 협업을 통한 재활용 중고거래 서비스 ‘중고매입’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고재성 ㈜같다 대표이사는 “이번 ‘빼기’ 서비스 도입을 통해 전주시가 더욱 쾌적하고 깨끗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면서 “향후 전주시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폐기물 감량뿐 아니라 재활용률을 높이는 자원순환 성과를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빼기’ 서비스가 도입되면 시민들의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중고가전과 가구 등 자원의 재활용 순환까지 연결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시민들이 살아가면서 겪어야 하는 일상의 불편을 줄이는 공공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ad41

기형서 기자 0103653@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