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팜한농-구미시, 신물질 ‘테라도’ 투자 협약

기사승인 2021.12.08  10:35:33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구미공장 ‘테라도’ 생산설비 증설에 130억 투자…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이유진 팜한농 대표(오른쪽)와 장세용 구미시장이 ‘팜한농 구미시 간 투자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팜한농(대표 이유진)이 지난 7일 구미시와 신물질 비선택성 제초제 ‘테라도(일반명 : 티아페나실[Tiafenacil])’ 생산라인 증설을 위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구미시청 국제통상협력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팜한농 이유진 대표와 김상희 구미공장장, 장세용 구미시장과 지역 기관단체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팜한농은 구미공장에 ‘테라도 입상수화제’ 및 ‘테라도 대립제’를 생산하는 공장 2개 동을 신설하고, 기존 ‘테라도 액상수화제’ 생산라인도 증설하는 등 약 13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팜한농은 ‘테라도’ 제품 다양화 및 생산 확대로 국내외 ‘테라도’ 사업 경쟁력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

‘테라도’는 팜한농이 자체 개발한 신물질 제초제로 잡초의 엽록소 생성을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잡초를 빠르고 강력하게 방제한다. 팜한농은 미국, 일본, 중국, 호주 등 세계 29개국에서 ‘테라도’ 원제 특허를 취득하고, 미국,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에 해외 법인을 설립하는 등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유진 팜한농 대표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사업 확대와 해외사업 확장을 이뤄 구미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구미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며 상호 발전과 우리나라 농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구미산업단지 발전의 상징적 기업이자 대한민국 그린바이오 역사를 대변하는 기업인 팜한농의 투자를 환영한다”고 전했다.

ad41

김나리 기자 nr21@hanmail.net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