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도, ‘5년 연속 우수후계농업경영인 전국 최다’ 선정

기사승인 2021.06.18  16:59:45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전국 286명에 전북 61명, 경북 50명, 전남 42명, 경남 30명 순
  • -농지 구입, 농업용 설치 등 최대 2억 원을 연리 1%, 5년 거치 10년 분할

전라북도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1년 우수 후계농업경영인에 전국에서 가장 많은 61명이 선정됐다.

전북도는 지난 2017년 59명, 2018년 54명, 2019년 63명, 2020년 62명에 이어 올해 61명이 선정되며 5년 연속 전국에서 가장 많은 우수 후계농업경영인을 배출하며 명실공히 농도(農道) 전북으로 증명됐다.

우수 후계농업경영인 추가지원 사업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정된 후 5년 이상 영농에 충실히 종사한 농업인을 전문 농업경영인으로 육성하기 위해 일정기간 자금·교육·컨설팅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해 전문 농업인력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우수 후계농업경영인은 영농 기본역량과 경영 능력에 대해 시군과 전문기관의 평가를 거쳐 평가 결과 90점 이상인 대상자를 전국적으로 매년 280명 정도를 선정한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 후계농업경영인은 농지 구입, 농업용 시설 설치, 축사 신축(개보수) 등을 위한 우수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자금 최대 2억 원을 연리 1%, 5년 거치 10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지원받는다. 또한, 별도의 농업 경영교육과 경영 컨설팅 지원을 통해 전문 역량을 갖춘 농업경영인으로 육성한다.

최재용 농축산식품국장은 “5년 연속으로 우수후계농이 전국 최다로 선정된 것은 삼락농정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후계농업경영인들이 안정적으로 영농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후계농업인 육성 사업을 발굴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ad41

기형서 기자 0103653@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