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비싸서 미안해…

기사승인 2020.09.11  10:10:56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손주 오면 용돈 줄려고, 반찬거리 살려고 어르신들의 쌈짓돈이 오고 가는 정겨운 5일장. 그러나 코로나19로 그것마저 여의치 않은 요즘이다. 확산세가 주춤하며 활기가 돋던 5일장은 다시 사람이 아닌 스산한 기운만 넘쳐난다.

경기 화성의 조암 5일장에서 만난 한 할머니는 그럼에도 손수 농사지은 쪽파와 상추를 내놓고 손님 오기만을 기다린다. 최근 폭우로 예년 수확량의 반의 반도 못 건져 한 바구니에 2000원에 팔던 것을 3000원에 팔며 연신 “비싸게 팔아 미안해”라는 할머니의 웃음꽃은 언제 다시 필까…

ad41

이희동 기자 lhdss@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