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리밀 우수 유전자원 찾는다

기사승인 2020.05.22  14:31:30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농진청, 80개국 2500여 밀 유전자원 현장평가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산 밀 자급률 향상 정책에 맞춰 우리밀 신품종 육성에 활용될 육종소재를 발굴하기 위해 21일 농업유전자원센터에서 밀 유전자원 현장평가회를 가졌다.
2018년 우리나라 밀 식량자급률은 1.2%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까지 밀 식량자급률을 9.9%까지 높이기 위해 밀 수매제 부활, 품질등급제, 고품질 품종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현장평가회는 80개 나라에서 수집해 농업유전자원센터가 보존하고 있는 2500여 자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육종가들은 야생종, 재래종, 도입종, 육성종 등 농업 형질을 직접 관찰한 후 평가해 우리밀 신품종 육성 등 연구에 활용할 자원도 선발했다.

농진청은 자원 특성을 비교할 수 있도록 금강밀, 조경밀 등 대조품종을 같이 재배하고 있으며, 우수자원 선발 시 기준으로 활용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자원에는 대조품종보다 성숙기가 빠를 것으로 예측되는 자원, 줄기 길이가 50cm 내외인 자원, 까락이 길고 방사형으로 배열된 야생밀 자원 10여 개도 포함했다.

자원들의 주요 표현형질인 성숙기, 줄기 길이 등과 화상 정보는 농진청 씨앗은행(농업유전자원서비스시스템, genebank.rda.go.kr)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현장평가회에서 선발된 자원들은 우리밀 육성에 필요한 육종소재로 활용될 수 있도록 분양될 예정이다. 자원 분양을 희망하는 기관이나 연구자는 씨앗은행에서 신청하면 된다.

ad41

기형서 기자 0103653@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