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애호박꽃처럼 하루빨리 웃음꽃 피길

기사승인 2020.05.15  11:44:48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코로나19로 모든 농산물 가격이 시원찮다. 더군다나 계속되는 개학 연기와 음식점들의 소비 부진은 그 끝을 알 수 없어 농업인들은 답답하기만 하다. 그럼에도 내가 키우는 농산물을 내 새끼마냥 애지중지하는 마음이 줄어들진 않는다. 경기도 연천의 권남순씨도 시원찮은 가격에 낮은 기온으로 생육도 좋지 않아 걱정이 태산이지만 애호박을 다루는 손길은 여느 때처럼 똑같다. 하루빨리 샛노랗게 핀 애호박꽃처럼 모든 농업인들의 얼굴에도 웃음꽃이 피는 날을 기다린다.       

ad41

이희동 기자 lhdss@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