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곶감 만들기 한창

기사승인 2019.11.07  22:53:44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겨울의 문턱으로 들어선다는 입동(立冬)이 막 지난 요즘, 감의 고장인 충북 영동에서는 곶감 만들기가 한창이다. 심천면 소재 한 농가에서 감을 깎아 타래에 매달아 널고 있다. 

  사진/충북도농업기술원

ad41

농촌여성신문 webmaster@rwn.co.kr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