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농업인 건강안전, 스스로 목소리 높여야

기사승인 2019.10.25  09:51:10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수확이 한창인 가을들녘에 농기계 안전사고로 인한 농업인 건강에 비상이 걸렸다. 통계에 의하면, 최근 5년간 발생한 농기계 사고는 총 6981건에 인명피해는 6495명에 달한다. 가을걷이가 한창인 10월에 농기계 사용이 증가하면서 농기계 안전사고도 5월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농기계 사고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70대 이상이 42%로 가장 많았고, 50대 29%, 60대 25%의 순이다.

농작업 안전사고는 전체 산업 평균의 1.5배, 제조업의 1.2배로, 재해율이 높은 산업이 바로 농산업이다. 그럼에도 농업인안전보험 가입률은 전체 농림업 취업자의 63%에 불과해 농작업 사고에 대한 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그래서 전문가들과 농업인들은 농업인안전보험의 당연가입이, 건강하고 안전한 농업활동을 통한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의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 2019국제농업박람회 부대행사로 본사와 전남도농업기술원이 공동 주관한 학술토론회에서도 이 같은 목소리가 높았다. 문제는 정부당국의 전향적 정책 수용과 농업인들의 자구노력이다.

농업인 안전과 관련된 예산은 예산당국의 문턱을 넘기 힘들고, 농업인들도 스스로 건강을 챙기는데 소홀하다. 농업인안전보험에 대한 홍보도 미흡해 이런 제도가 있는지 제대로 알지 못하는 이들이 많다. 농작업 안전을 위한 법과 제도의 개선,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우리 농업의 경쟁력과 지속가능성을 높여줄 것임은 자명하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농업인들의 당연한 권리 주장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그리고 국가가 답해야 한다.

ad41

농촌여성신문 webmaster@rwn.co.kr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