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농협, 경기 안성농가 태풍 피해복구 지원

기사승인 2019.09.10  10:52:06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허식 부회장, 비닐하우스 파손 농가 점검...응급복구 격려

   
▲ 이낙연 국무총리(앞중 오른쪽 세번째)와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앞중 오른쪽 첫번째)이 지난 9일 태풍 '링링'에 의한 비닐하우스 파손 피해 농가(경기 안성시 일죽면 소재)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응급복구작업 지원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지난 6일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경기, 전남 등 전국 곳곳의 비닐하우스 등 농가 시설물의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농협중앙회 임직원 80여 명은 9일 태풍 피해 지역인 경기도 안성시 일죽농협 일대 농가를 찾아 파손된 하우스의 비닐과 파이프를 제거하는 등 재해 복구 작업을 실시했다.

이날 피해복구 작업을 함께 한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은 “현장을 방문해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태풍의 피해규모가 훨씬 크다”며 “범농협 지원대책을 즉시 이행해 농업인들의 영농활동이 하루 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농협은 농업재해에 긴밀히 대응하고자 ▲낙과 수거·수매지원 ▲영양제·살균제 등 할인공급 ▲피해농업인에 대한 금융지원 ▲재해보험금 신속 지급 ▲피해 농산물 판매 지원 ▲ 벼 도복 정리작업 지원 ▲범농협 임직원 재해복구 일손돕기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전개해 농업인의 차질 없는 영농활동 지원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ad41

김나리 기자 nr21@hanmail.net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