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농어촌公·KOTRA·농기계조합, 농산업 ‘신북방’ 진출에 맞손

기사승인 2019.06.19  17:31:42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한·러’, ‘한·우즈벡 비즈니스상담회’에 167개 기업 참가, 82만3천 달러 계약 체결

   
▲ 지난 13일에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열린 ‘한·우즈벡 농업비즈니스 상담회’ 모습

우리 농산업 기업의 신북방 시장 진출을 위한 발걸음이 빨라졌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 KOTRA, 농기계공업협동조합이 우리 농산업 기업의 신북방시장 진출을 위해 뭉쳤다. 3개 기관은 지난 1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러 농업협력포럼’ 개최, 지난 13일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한·우즈벡 농업비즈니스 다이얼로그’를 공동 개최해 총 82만3000 달러의 계약과 MOU 20건, LOI(계약에 앞서 참여의사 표시) 3건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행사는 북방경제권 국가의 농기업간 교류확대를 통한 국내 농산업 기업의 해외시장 개척과 투자 진출 활성화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한국농어촌공사, KOTRA,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이 힘을 모아 공동으로 기획해 개최했다.

그간 러시아·우즈벡 등 북방경제권 국가는 언어 장벽과 현지 정보 부족으로 우리 농산업 기업의 진입장벽이 높았으나, 이번 행사를 통해 정보 공유와 투자 교역의 기회 확대의 계기가 마련됐다.

이를 위해 한국농어촌공사와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은 수출 유망한 국내 농산업 기업 총 37개사를 모집했고, KOTRA는 수출상대국으로부터 현지 바이어를 초청하고 우리 기업과의 상담을 주선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특히, 행사에선 농식품부와 북방위에서 지속가능한 농업협력방안과 신북방정책을 소개하고, 우리 농산업 기업들의 북방지역 국가 진출 확대를 위해 러시아·우즈벡의 정부와 관련 기관 고위급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국내 기업이 생산한 다양한 제품과 기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기업 간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기업별 전문통역사를 상시 배치, 상담회 전에 각국 기업에게 참가기업 소개자료와 사전미팅 기회도 제공했다.

그 결과 ‘한·러 농업협력포럼’에서는 러시아 기업 63개사, ‘한·우즈벡 농업비즈니스 다이얼로그’에서는 우즈벡 기업 67개사가 참여해 우리 기업과 총 294건의 1:1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 참가한 D사의 경우, 러시아와 우즈베키스탄 상담회 현장에서 수확후처리설비(곡물 이송기기 등) 3건 등 6억 원의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한국형 스마트팜과 온실산업 부분에 참가한 H사의 경우에도 우즈베키스탄 기업과 온실자재 2억원 상당의 계약을 체결하는 가시적 성과를 거뒀다.

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정부가 추진 중인 신북방정책과 국내 우수 농기업들의 북방지역 국가 진출 확대에 한국농어촌공사가 기여할 수 있었다”면서, “향후 관계부처와 협의해 농업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정례화와 우리 농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ad41

이명애 기자 love8798a@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