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자살률 줄었지만 노인자살은 OECD 최고

기사승인 2019.06.12  14:43:44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자살률 제일 높았던 2011년보다 3443명 줄어

   
▲ 2017년 지역별 연령표준화 자살률(출처:통계청, 2017년 사망원인통계)

2017년 우리나라의 자살자는 1만2463명으로 2016년 1만3092명 대비 629명(4.8%)이 감소했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발간한 ‘2019년 자살예방백서’에 의하면 자살률(10만 명 당 자살에 의해 사망한 사망자 수)은 2017년 24.3명으로 25.6명이었던 2016년에 비해 1.3명(5.1%) 감소했다.

자살자가 가장 많고, 자살률이 제일 높았던 2011년과 비교할 때 2017년에는 3443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34.9명)이 여성(13.8명)에 비해 자살률이 2.5배 더 높았고, 전체 자살 사망자수에서 남성(8922명)이 차지하는 비율은 71.6%였고, 여성(3541명)은 28.4%로 약 7:3의 비율을 보였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자살률이 감소했으며, 특히 60대의 자살률(2016년 34.6명→2017년 30.2명)이 두드러지게 감소했다. 자살자의 수는 50대(2568명)에서 가장 많았으나, 자살률은 대체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증가했다.

주요 자살 동기는 10~30세 정신적 어려움, 31세~50세 경제적 어려움, 51~60세 정신적 어려움, 61세 이상 육체적 어려움으로 확인됐다. 자살자는 경기(2898명), 서울(2067명), 부산(907명) 순이었고, OECD 회원국 간 자살률을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는 리투아니아(2016년 기준, 26.7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자살률(2015년 기준, 25.8명)을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의 청소년(10~24세) 자살률(7.6명, 2015년 기준)은 OECD 회원국(평균 6.1명) 중 11번째로 높았다. 노인(65세 이상) 자살률은 우리나라가 58.6명(2015년 기준)으로 OECD 회원국(평균 18.8명, 각 국의 최근년도 기준) 중 가장 높았다.

ad41

이희동 기자 lhdss@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