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베트남 호치민시 대표단, 경남농업기술원 방문

기사승인 2019.04.15  17:00:21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방문단, 농작업 자동화시스템에 관심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에 베트남 호치민시 대표단 12명이 15일 방문했다.

응웬 반 럼 노동복지국 부국장 등 일행은 농업분야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도입의향 등 협의 차 경남도청 진주청사 농정국을 방문한 후, 경남의 기술농업 현황을 둘러보기 위해 농업기술원을 찾았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은 농촌의 고질적인 일손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농번기에 단기간 동안 외국인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도록 법무부에서 추진하는 제도다.

이날 대표단은 베트남으로 수출되는 딸기선별장인 산청군 소재 (주)조이팜(대표 이부권) 농업회사 법인도 둘러봤다.

이어 경남농업기술원 2층 회의실에서 진행된 환영행사에서 이상대 농업기술원장으로부터 경남농업 현황을 소개받고, 첨단유리온실(ATEC)의 시설채소와 아열대양액재배 현황, 농기계 교육장, 농경문화관도 관람했다.

응웬 반 럼 노동복지국 부국장는 “경남농업의 발전으로 농작업이 편리하도록 자동화가 돼있어 근로환경이 우수하다”며 “농업분야는 계절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이 정착되면 지역농가의 일손 부족 현상을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호치민시는 베트남에서 가장 큰 도시이며, 쌀, 커피, 차, 땅콩이 베트남의 4대 주요 생산 작물이다. 최근 쌀 재배면적은 감소하고 있는 반면 옥수수, 콩과 기타작물 재배면적이 증가추세다.

ad41

이희동 기자 lhdss@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