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과학적 물 관리로 수자원 다각화 모색”

기사승인 2019.04.15  16:09:22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농어촌公, 가뭄 대비 물 관리 현장간담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15일 속초지 도문동 소재 쌍천 제2지하댐 설치 예정지에서 현장간담회와 지역 주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현장간담회는 가뭄 등 기후변화에 대응한 용수원 확보 다각화와 깨끗한 수자원 확보를 통한 믿을 수 있는 농산물 생산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하댐은 땅속에 차수벽을 세워 지하 공간을 저수지로 활용하는 것으로 지난 1984년부터 전국 6개소(공사관리 5개소)에 설치·운영 중에 있다.

지하댐은 지난 2017년 영농기 극심한 가뭄 상황에도 증발로 인한 손실 없이 수량과 수질을 동시에 확보, 안정적인 공급을 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깨끗한 물을 활용한 안전농산물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공사는 지하댐에 대한 중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김인식 사장은 “가뭄 등 기후변화로 대량의 수자원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국민이 믿을 수 있는 농산물 생산을 위해 깨끗한 물을 공급하는 것은 우리 농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필수 요소”라며, “기존의 수자원 확보 중심의 물 관리에서 과학적 물관리 강화로 수량과 수질을 고려한 수자원 다각화에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최근 발생한 대형 산불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민과 농업인의 고통을 함께 극복하고,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에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인식 사장은 맑은 물 공급사업, 다목적 용수개발사업, 수질개선사업, 물이 남는 곳과 모자라는 곳을 연결하는 물길잇기사업 등의 현장을 방문, 현장직원·지역주민과 함께 지역 맞춤형 물 관리 방안을 모색해왔다.

ad41

이명애 기자 love8798a@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