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예작물 바이러스 확인, 2분이면 ‘뚝딱’

기사승인 2019.04.12  16:21:26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경남농업기술원, 바이러스 진단키트 분양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원예작물에 발생한 바이러스를 농업현장에서 빠르고 쉽게 진단 가능한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경남도내 16개 시군에 2990점을 분양했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바이러스 진단 키트는 식물체에서 딴 잎을 으깬 후 그 즙액을 진단키트에 떨어뜨리면 현장에서 2분 내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는 휴대용 진단도구다.

현재 진단 가능한 바이러스는 수박, 오이, 고추 등에 발생하는 15종의 바이러스병을 진단할 수 있으며, 전년보다 바이러스병 진단 3종이 추가돼 현장 활용도를 높였다.

분양에 앞서 14일, 경남농업기술원 환경농업연구과 3층 세미나실에서 바이러스 진단키트 활용법과 시연을 시군 담당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하였으며, 전년도 활용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바이러스 진단키트는 현장에서 바로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알 수 있어 바이러스가 더 이상 확산되는 것을 조기에 막을 수 있게 되어 활용도가 매우 높다.

교육에 참여한 함안군농업기술센터 송은주 지도사는 “바이이러스 진단키트가 개발되기 이전에는 식물체의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알기 위해 2일 이상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 했지만 이제는 현장에서 바로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현장 진단할 수 있고 바이러스 이병주 제거 등 처방까지 가능해 바이러스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농가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예작물 농업현장에서 바이러스병이 의심되는 농가는 해당 시군농업기술센터나 경남농업기술원에 문의하면 진단을 받을 수 있다.

ad41

이희동 기자 lhdss@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