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농업분야 미세먼지 발생 줄여라~

기사승인 2019.03.14  11:28:12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농식품부, 농업·농촌 미세먼지 대응 TF 발족

미세먼지 저감대책 수립, 연구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농업․농촌분야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에 대한 체계적․효율적 대응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13일 ‘농업․농촌 미세먼지 대응 특별팀(TF)’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TF는 농식품부 오병석 농촌정책국장을 단장으로, 농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산림청의 미세먼지 업무 담당자 16명이 참여하며, 총괄․연구개발․산림 등 3개팀으로 구성됐다. TF는 1단계로 3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총괄팀에서는 농업․농촌분야 미세먼지 대응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연구개발팀에서는 농축산분야 미세먼지 연구체계 수립과 민관 상호협력을 추진하고, 산림팀은 산림․산촌분야 미세먼지 저감과 산불 대응방안 등을 모색하게 된다.

그동안 농업․농촌분야는 도시지역에 비해 미세먼지 발생량, 발생원인, 저감대책 수립 등에 관심과 연구가 다소 미흡했다는 지적이 있었으며, 이에 농식품부는 TF 운영을 통해 농업․농촌분야 미세먼지 대응을 체계화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국내·외 연구에 따르면 농업․농촌에서 미세먼지 주요 발생 원인으로는 영농폐기물․부산물 소각으로 인한 경우와 특히 축산 암모니아를 지목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와 연구는 크게 부족하다. 또한 시설 난방이나 농기계에서 발생하는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정확한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한 연구와 함께 난방기와 농기계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개발․보급도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TF를 통해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에 대비해 농업인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고, 농업과 축산분야 미세먼지 발생기작, 저감대책에 대한 연구도 체계화하는 등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TF에서 논의된 내용을 종합해 올 하반기에 미세먼지특별위원회에 ‘농축산 지역 미세먼지 저감방안’을 보고할 예정”이라며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에서 농식품부 주요 역할로 지정한 농업 잔재물 파쇄․살포 지원, 불법소각 계도 등에 대해서도 체계적인 지원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41

송재선 기자 jsssong67@naver.com

<저작권자 © 농촌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